건강댄스동호회

  • ~

  • 8,245
  • 건강댄스동호회
  • 좋은 글과 노래에요..

페이지 정보

  • 행복 한아름 (pji6515)
    1. 421
    2. 1
    3. 1
    4. 2015-07-01

본문

마음으로 읽어주세요...
멀리 계신 부모님을 그리워해봅니다

누 름 돌

어릴적 어머니께서
냇가에 나가 누름돌을
한 개씩 주워 오시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누름돌은
반들반들 잘 깎인 돌로 김치가 수북한 독 위에 올려놓으면
그 무게로 숨을 죽여 김치 맛이 나게
해주는 돌입니다.

처음엔 그 용도를
알지 못했지만
나중에는
어머니를 위해
종종 비슷한 모양의 돌들을
주워다 드렸습니다.

생각해 보니
옛 어른들은 누름돌 하나씩은 품고
사셨던 것 같습니다.

누가 가르쳐 주지도 않았을텐데
자신을 누르고,
희생과 사랑으로
그 아픈 시절을 견디어
냈으리라 생각됩니다.

요즘 내게
그런 누름돌이
하나쯤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스쳐가는
말 한마디에도
쉽게 상처 받고,
주제넘게 욕심내다
깨어진 감정들을 지그시
눌러주는 그런 돌 하나
품고 싶습니다.

이젠 나이가
들 만큼 들었는데도
팔딱거리는 성미며
여기저기 나서는 당돌함은
쉽게 다스려지지 않습니다.

이제라도
그런 못된 성질을
꾹 눌러 놓을 수 있도록
누름돌 하나 잘 닦아
가슴에 품어야겠습니다.

부부간에도 서로 누름돌이 되어주면 좋겠고,
부모 자식간이나 친구지간에도
그렇게만 된다면
세상도 훨씬 밝아지고
마음 편하게
되지 않을까요?

정성껏 김장독 어루만지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유난히
그리운 시절입니다.

좋아하는 노래한곡 선물합니다
ᆢ님은 먼곳에ᆢ
http://m.news.naver.com/read.nhn?oid=404&aid=0000060852&sid1=%EC%97%B0%EC%98%88&mode=LSD
행복한 하루되세요.     

댓글목록

아비뇽의 안개님의 댓글

아비뇽의 안개 (beronijun)

좋은 글과 음악 감사합니다.

오늘의 행사

이달의 행사

2024.07 TODAY
S M T W Y F S

가장 많이 본 뉴스

  • ~

서비스이용약관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