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지

  • ~

  • 8,850
  • 부동산
  • 도시재개발청, 외곽지역에서 개발되는 콘도 세대 수 줄일 전망

페이지 정보

  • 한국촌 (hankookchon)
    1. 1,525
    2. 5
    3. 0
    4. 2018-10-18

본문

외곽(outside central)지역에 새롭게 개발되는 개인 아파트(콘도)의 가구 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었습니다.

 

도시재개발청(URA: Urban Redevelopment Authority)이 개인 아파트 개발 프로젝트 가이드라인을 개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내년 1월 17일 이후에 제출되는 외곽 지역 개인 아파트 건설 프로젝트는 건물의 총바닥면적(GFA: gross floor area)이 85㎡ 이상이어야 URA 의 허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기존 GFA 규정은 70㎡로, 개발사가 할당받은 땅에 최대한 많은 아파트를 건설할 경우 세대 수는 개정 전 대비 약 18%가량 감소할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더 나아가 마린퍼래이드(Marine Parade), 주치앗-마운트배튼(Joo Chiat-Mountbatten), 텔록쿠라우-잘란유노스(Telok Kurau-Jalan Eunos), 발레스티어(Balestier), 스티븐-챈서리(Stevens-Chancery), 파시르판장(Pasir Panjang), 코반-하우선(Kovan-How Sun), 셸퍼드(Shelford), 뤄양(Loyang) 등 9개 지역에서 개발될 개인 아파트의 최소 GFA는 100㎡로 제한될 전망입니다. URA는 인구가 몰림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교통 혼잡, 주차 공간 부족 등의 사회 기반 시설 과부하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러한 조치를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외에도 내년 1월 17일부터 시행되는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개인 아파트 베란다는 거주자가 옥외 공간을 의미 있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소 너비가 1.5m는 되어야 합니다.

 

 

 

     

이 기사가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 기사작성에 큰 도움이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반뉴스

오늘의 행사

이달의 행사

2021.09 TODAY
S M T W Y F S

가장 많이 본 뉴스

  • ~

서비스이용약관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닫기
닫기